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작성일 : 11-08-06 13:25
이명박 대통령 성명과 여성단체협의회의 입장
 글쓴이 : kncw
조회 : 3,297  

천안함 폭침에 대해 강력한 대북 제재를 지지한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NAMESPACE PREFIX = O />

 

이명박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천안함 침몰에 대해 “국민이 휴식을 취하는 늦은 시간에 북한으로부터 무력기습을 당했다”며 “이는 군사적 도발행위이며 유엔 헌장과 정전협정, 남북 기본 합의서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다시는 무모한 도발을 자행할 수 없도록 정부가 중심을 잡고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체계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이어서 5월24일 오전 10시 전쟁기념관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함으로서 천안함 폭침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대응의지를 밝혔다.


이제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부인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으며 북의 만행에 대해 참고 또 참아왔으나 이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은 상응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북한의 책임을 묻기 위해 아래 조치를 행한다.

 

북한 선박의 우리 해역 통행 불허

 

남북 간 교류 교역 중지

( 영유아 지원은 우선 계속하고 개성공단은 상황에 따라 결정 )

 

영해 영공 영토 침범 시 즉각 자위권 발동

 

유엔 안보리에 상정


북한은 사과하고 관련자를 즉각 처벌 할 것을 엄중히 경고하고 또한 대통령은 우리군의 기강확립과 한미연합사 공고, 국가 안보 앞에서 하나가 될 것 등을 다짐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대통령의 발표를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향후 응분의 조치를 취함에 있어 조금도 주저하거나 흔들림이 없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국제적인 민군 합동조사에 의해 밝혀진 확실한 근거와 증거들이 확인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긴박한 상황을 외면한 채 잠꼬대 같은 소리를 늘어놓는 몰지각한 발언들을 자제해 줄 것을 요구하며 계속되는 유언비어로 국가안위를 위협하는 작태를 당국은 더 이상 좌시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북의 만행은

첫째 회원국 간 무력행사를 금지하는 유엔 헌장 2조의 정면 위반이고

둘째 적대행위 완전 정지의 정전협정 2조를 어긴 것이고

셋째 는 남북 기본 합의서의 침략 아니한다는 조항을 위반한 것이다.

이런 움직일 수 없는 준엄한 현실 앞에서 미국도 즉각 내놓는 의회결의안을 아직도 정당 간 합의 운운하며 늑장을 부리면서 속수무책으로 앉아있는 국회는 과연 어느 나라 국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방선거와 관련 운운하며 천안함 폭침에 관한 발표와 조치의 중요성을 희석시키려 하는 일부 정치인들의 철없는 행보는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음을 직시하고 즉각 국민의 심부름꾼 노릇을 제대로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우리의 뜻을 밝힌다.


* 국회는 즉각 국회 결의안을 채택하라

* 국회는 국가 안보에 있어 정당의 입장 보다 국가 보위에 우선하는 당연한 도리를 지켜주 기 바란다.

* 정부는 강력한 대북 응징으로 북의 만행이 다시는 되풀이 되지 못 하도록 철통같은 국가 안보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환영한다.

*국민들이 허황된 유언비어에 휩쓸려 국론을 분열하고 안보를 위협하는 낭비적 사회 분위 기를 만들지 않도록, 철통같은 안보의식으로 나라를 지킬 수 있는 국민 화합 행보에 우리 여성들이 적극 앞장 설 것을 다짐한다.

천안함 46용사의 명복을 빌며 안보강화의 새로운 전기로 삼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위해 온 국민이 한 덩어리가 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북한은 대남 적화통일의 허황한 꿈을 버리고 현실을 직시하여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용단을 내려야함을 강력히 촉구한다.